박지빈 “16년 연기생활, 아역배우 이미지 벗고 싶지 않아” [화보]

기사입력 2017-10-12 14:57: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2001년 데뷔. 어느덧 23살의 어엿한 성인으로 돌아온 박지빈과 bnt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촬영에서 그는 캐주얼부터 유니크, 댄디한 콘셉트까지 소화하며 다양한 매력을 발산했다. 촬영이 끝난 후 인터뷰에서 박지빈은 16년의 연기 생활 임에도 불구하고 연기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냈다. 공백 기간 4년이 된 그는 연기가 많이 그리웠다며 “빨리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고 싶다”고 말했다.



23살의 성인이 된 그는 군대 가기 전 많은 불안함이 있었다며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친한 연예인에 대해 “배우 이현우 씨와 친하다. 서로 힘이 되어주는 사이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성인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아역배우의 이미지로 남아있는 박지빈에게 아역배우 이미지를 벗고 싶지 않은지 물어보았다. “예전에는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아역배우 시절 때문에 아직도 나를 기억해 주시지 않는가. 굳이 이미지를 벗으려 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대중들에게 스며들고 싶다”라며 이야기했다.



어느덧 연기를 시작한 지 16년이 된 박지빈 그는 오랜 연기생활에 대해 “생각해보면 정말 오래 했다. 가족들이 많이 고생했을 것 같다”라며 가족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오래 연기를 한 만큼 연기적으로 더 많이 보여드려야겠다”라며 전했다.



연기를 안 했다면 무엇을 하고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엔 “다른 학생들과 똑같았을 것 같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연기를 해서 다른 꿈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어린 나이에 내 직업을 찾은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연기에 대하여 “평생의 숙제”라고 표현했다. 이어 “맞고 틀린 것이 없는 게 연기인 것 같다. 작품 안에 배우라는 퍼즐 한 조각이 되어 그 그림이 완성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배우”라고 이야기했다.



박지빈은 오랜 연기 생활 임에도 불구하고 활동 10년 만에 찾아온 슬럼프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었다. “18살 때 처음 슬럼프가 왔다. 그 나이가 미래를 고민하게 되는 나이더라. 내가 좋아하는 일을 높고 크게 가 아니라 길게 평생 하고 싶어서 어떻게 하면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자신이 도전에 보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주었다. 음악을 좋아한다는 그는 “음악을 배워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 운동을 즐기는 편이라며 “모든 종목의 운동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롤모델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 그는 당당하게 “박지빈”이라고 말했다. “내가 만족할만한 상대가 없어서가 아니라 누군가를 롤모델로 삼는 것이 맞는 건가라는 생각을 한다. 내가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면 더 나은 내가 되려고 노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이야기했다.



함께 호흡해 보고 싶은 배우에 대해 묻자 전도연, 이병헌, 송강호, 최민식을 지목하며 “나뿐만 아닌 누구나 그럴 것이다. 존경하는 분과 함께 작품을 한다면 그보다 좋은 경험은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bn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