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美 사법부, FBI에 하비 웨인스타인 조사 지시

기사입력 2017-10-12 17:19: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미국 사법부가 하비 웨인스타인 성추행 사건 조사를 지시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11일(현지시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FBI는 법무부 지시에 따라 하비 웨인스타인 성추행, 성상납 조사에 착수했다. 매체는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립 선상에 있는 힐러리 클린턴과 하비 웨인스타인이 가까운 사이임을 노린 정치적 조치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법무부는 하비 웨인스타인이 과거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수사를 피해 유럽으로 떠난 로만 폴란스키 감독처럼 도피할 경우를 대비하고 있다는 게 매체의 설명. 보도에 따르면 하비 웨인스타인은 섹스 중독 치료를 이유로 스위스로 향할 예정이었으나 미국 애리조나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계획을 수정했다.



할리우드 거물 하비 웨인스타인은 지난 30년간 여배우와 여직원들에게 성추행, 성희롱, 성폭행을 일삼은 사실이 유력 매체를 통해 보도돼 파문을 일으켰다. 이후 안젤리나 졸리, 기네스 팰트로 등 유명 여배우들의 피해 사례가 연이어 폭로돼 충격을 안겼다. 하비 웨인스타인은 그의 제작사인 더 웨인스타인 컴퍼니에서 해고됐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a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