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패키지’ 오늘(13일) 시작될 프랑스 패키지여행

기사입력 2017-10-13 09:05: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더패키지’가 시청자에 프랑스 패키지여행을 선사한다.



오늘(13일) JTBC 새 금토드라마 ‘더패키지’(천성일 극본, 전창근 연출)가 첫 방송된다. 가이드 이연희와 함께 8박 10일 환장 투어를 함께 할 여행자 정용화, 최우식, 하시은, 류승수, 박유나, 정규수, 이지현. 그리고 이들을 쫓는 의문의 추적자 윤박이 여행 출발을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 이연희X정용화 “기쁨과 감동은 물론 여행의 추억까지 더해진 드라마”



이연희는 “그동안 여행했던 장소들을 떠올리며 여행지에 관련된 정보를 찾아보고 추억도 되짚어 보면 새로운 즐거움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여행 드라마만이 전할 수 있는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정용화는 “작품 속에는 슬픔과 기쁨, 그리고 감동까지 있다”며 하나의 작품 속에서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재미를 강조했다.



◆ 최우식X하시은 “매 회마다 달라지는 주인공과 함께 여행하는 기분”



최우식은 “매 회마다 이야기를 끌고 나가는 주인공들이 바뀌기 때문에 이를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하시은은 “시청자들이 여행자들과 함께 프랑스를 여행하는 기분으로 보시면 진정한 힐링의 시간이 될 것 같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 류승수X박유나 “새로운 형식의 종합 패키지로 공감대 형성”



류승수는 ‘더패키지’를 “여행 예능과 드라마가 합쳐진 새로운 형식의 종합 패키지”라며 “웃음, 슬픔에 긴장감까지 더해져 다양한 재미가 있다”는 말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박유나는 “프랑스 풍경을 통해 프랑스에 가보지 못한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 선사할 것”이라며 아름다운 영상미를 예고했다.



◆ 정규수X이지현 “또 다른 나의 모습+여행을 떠날 용기”



정규수는 “여행자들을 통해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캐릭터 개개인의 이야기를 강조했다. 이지현은 “각자의 이유로 여행의 망설이는 분들에게 여행을 떠날 용기가 전염되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여행 욕구를 자극할 ‘더패키지’의 매력을 강조했다.



◆ 윤박 “갈등과 상처를 가진 여행자들의 변화 과정”



의문의 추적자 역의 윤박은 “작품 속에는 큰 사건들이 없는 대신 개개인의 갈등과 상처들이 존재한다. 이 갈등과 아픔, 상처들이 패키지여행이 끝나고 나서 여행자들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함께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더패키지’는 각기 다른 이유로 패키지여행을 선택한 사람들이 관계를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과 소통의 여정을 그려나갈 여행 드라마. 13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임창정 “가수는 타고나야 가능…난 86점짜리” [인터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임창정은 가수와 배우를 병행하는 몇 안 되는 연예인이다. 두 영역 모두 업계에서 인정을 받았다. 그렇다고 제자리에 머물지 않는다. 보다 오랜 시간 활동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임창정은 최근 정규 14집 ‘하루도 그대를 사랑하지 않은 적 없었다’를 발매했다. 이를 기념해 취재진과 만난 임창정은 새 앨범 준비과정을 소개하며 타고난 능력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90년부터 연기를 했고, 1995년부터 노래를 부른 임창정. 하지만 철저히 구분 지었다. 연기를 부단히 연구해서 얻어가는 과정이고, 노래는 처음부터 타고난 지점이 높다고. 임창정은 “사실 제 목소리는 노력이 아니다. 타고난 거다. 하지만 제가 하는 다른 건 모두 노력해서 얻은 거다”고 말을 열었다. 또 “제 생각에 일단 노래는 타고나야 그 이상이 가능하다. 만약 70점이 타고나야 노력해서 80점까지 될 수 있다. 하지만 100점으로 타고난 사람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아도 그냥 100점이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본인에게는 86점이라는 점수를 매겼다. 임창정은 “저는 86점으로 태어났다. 여기서 연습하면 90점까지 갈 수 있는데, 최근에 연습을 많이 안 해서 현재 84점이다”고 일갈했다. 반면 배우로 가진 연기력은 30점을 타고났다고 했다. 임창정은 “30점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노력해서 70점까지 올라갔다. 내가 글을 쓰는 작가로는 90점 정도 타고났다. 물론 아직 검증은 안 됐다. 하하하 글쓰는 건 초보자지만, 더 잘해서 인정받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추석을 맞아 임창정은 “마음 넓은 한가위가 됐으면 좋겠다. 스트레스 안 받고 사는 우리가 됐으면 좋겠다. 서로 인정하고 실속 있게 살고 싶다. 이렇게 말하면 ‘추석 따윈 집어치워 임창정’ 이렇게 기사 나오겠다”고 껄껄 웃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NH EMG
연예 판빙빙 탈세 의식, 리빙빙 "난 합법적인 일만 한다" [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 배우 리빙빙이 세무조사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리빙빙은 19일 홍콩에서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 참석했다. 중국 본토 출신 배우인 리빙빙은 홍콩 기자들 앞에서 광둥어를 사용해 현지 매체의 환영을 받았다.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리빙빙이 출연한 제임스 스타뎀 주연의 '메가로돈'이 5억 달러의 박스오피스 수입을 기록, 리빙빙은 이날 홍콩 행사에서 자신의 몸값 상승에 대해 "그럴만하다"고 당당하게 답했다. 개런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화제는 세무조사로 전환됐다. 판빙빙이 출연료 이면계약서 작성으로 탈세 관련 조사를 받는 사건이 있었기 때문. 세무조사가 두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리빙빙은 진지한 표정으로 "나는 합법적인 일만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판빙빙의 탈세 논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묻자 리빙빙은 손을 내저으며 "죄송하다, 답변하지 않겠다"고 대응했다. 판빙빙과 자신을 구분하지 못하는 팬에 대한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쿨하게 답했다. 올초 리빙빙이 한 해외 행사에 참석했을 당시 해외 팬이 판빙빙의 사진을 들고 와 사인을 요구한 사건에 대해 "그럴 수 있다. 우리 두 사람 삶이 줄곧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할리우드에서 맹활약 중인 중국 배우 리빙빙은 '레지던트 이블5' '트랜스포머4' '메갈로돈' 등에 출연했으며, 전지현과 함께 '설화와 비밀의 부채'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판빙빙, 리빙빙)
연예 “오늘부터 1일”…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리얼♥ [TV@픽]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오늘부터 1일이 되는 걸까. 김종민에게 듣는 취중 사랑이다.   지난 16일 TV조선 새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이 첫 방송됐다. 김종민은 소개팅 전부터 연애 관련 서적을 찾아보고, 신지로부터 데이트 팁을 들었다. 기상캐스터 황미나를 위해 첫 데이트 장소로 역사박물관을 택하기도 했다. 이어 23일(오늘) 방송에서 김종민과 황미나는 심쿵발언과 쿵짝케미를 보여줄 예정. 레스트랑으로 이동하는 차안에서 “제가 기계치다”는 고백에, 황미나는 “저도”라고 맞장구치며 친밀감을 나눌 예정. ‘김민종 표 이벤트’ 역시 감상할 수 있다. 이벤트 도중 김종민에게 “여자친구예요?”라고 묻는 아이들에게 황미나가 스스로 김종민의 공식 여자친구를 인증하기도. 제작진은 “김종민의 ‘취중 고백’ 실사판이 담긴다. 해가 저무는 야경이 아름다운 한 루프탑 바에 들어선 김종민과 황미나가 보고만 있어도 심장이 움찔거리는 떨림을 내비친다. 김종민이 설렘 가득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으로 ‘오늘부터 1일’에 대한 고백을 진심을 다해 다시 고백한다”고 전했다. 방송은 23일(오늘) 오후 10시 50분.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조선 ‘연애의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