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혁+이미숙 하드캐리가 다했다

기사입력 2017-12-03 09:32: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돈꽃'이 역대급 반전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 (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제작 유에프오프로덕션)의 7~8회는 반전의 연속이었다.



'돈꽃'은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을 거머쥔 강필주(장혁 분)의 복수극과 욕망, 사랑의 대서사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청아그룹 장손 장부천(장승조 분)의 출생의 비밀이 드러났다. 강필주의 가족을 죽인 범인도 밝혀졌다.



장부천의 엄마 정말란(이미숙 분)은 강필주의 과거를 조사했다. 청아가의 실질적 장손이자 장부천의 이복형인 장은천(실제 강필주)으로 의심한 것. 하지만 호락호락한 강필주가 아니었다.



강필주는 역으로 정말란을 속였고, 정말란으로부터 장은천을 찾으라는 지시까지 받았다. 이 과정에서 장부천이 청아의 핏줄이 아니라는 진실이 드러났다.



강필주는 장부천의 실체를 알고 허탈감에 빠졌다.정말란의 심복 오기사(박정학 분)가 자신의 가족(엄마와 동생)을 죽인 사실까지 알게 되면서 더 큰 충격에 빠졌다.



강필주는 심기일전했다. 일단 장부천을 감싸기로 했다. "내 손으로 직접 끌어내리겠다"며 정말란을 향한 완벽한 복수극을 다짐했다.



강필주는 적극적으로 나섰다. 아들 장여천(임강성 분)에게 그룹을 물려주려는 장성만(선우재덕 분)이 장부천의 정체를 알아채지 못하게 조작했다.



하지만 나모현(박세영 분)은 예외였다. 장부천이 나모현에게 직접 진실을 털어놓는 계기를 만들어줬다. 순수한 사랑을 믿는 나모현을 알고 벌인 승부수였다.



강필주의 승부수는 통했다. 장부천은 강필주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고, 나모현과 결혼했다. 여기서 또 한 번의 반전이 펼쳐졌다.



'돈꽃'의 시간은 5년 후로 흘렀다. 아내 나모현과 함께 비행기를 탄 장부천이 기내에서 몰래 윤서원(한소희 분)을 만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필주도 장부천의 외도를 눈치챘다. 공항으로 장부천과 나모현의 마중을 갔다가 윤서원을 목격한 것. 윤서원은 장부천의 아들로 추정되는 아이의 손을 잡고 있었다.



'돈꽃'은 매회 시청자를 놀라게 하고 있다. 방송 마지막까지 예상을 벗어나는 롤러코스터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것.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스토리와 복선, 쫄깃한 연출이 시청자를 매료시키고 있다.



주인공 장혁은 하드캐리 그 자체였다. 섬세한 연기로 복잡미묘한 강필주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박세영과 장승조의 명불허전 연기력과 케미도 눈길을 끈다. 이미숙과 이순재는 관록의 배우다웠다.



한편3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은 수도권 기준 7회 11.4%, 8회 15.6%를 기록,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