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방탄소년단의 월드와이드

기사입력 2017-12-04 10:12: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뜨겁게 달아오른다. 멈추지 않는다. 그 끝을 알 수 없다. 한국에서 아시아로, 미국으로, 유럽으로 확산됐다. 마치 전 세계를 하나로 묶을 기세다. 2017년 방탄소년단이 그려가고 있는 ‘월드와이드(World Wide)’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현재다.



2013년 6월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2015년부터 ‘대세’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국내 음악프로그램과 음원차트를 접수하기 시작한 방탄소녀단은 곧 해외로 그 기세를 전파시켰다. 월드투어를 이끌며 방탄소년단은 더 이상 국내 스케줄에 국한되지 않았다. 보다 많은 무대에 섰고, 더 많은 해외 팬들에 스스로를 알렸다. 한국에만 활용될 수 없었다.



데뷔부터 SNS(트위터)에 집중했던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소셜 차트를 통해 오히려 미국 인기가 더 빠르게 치솟았다.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보다 더 많은 반응을 유도하며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체감되기 시작했다.



지난 11월 24일 발매된 ‘MIC Drop’ 리믹스 버전이 그 증거가 됐다. 세계적인 DJ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 미국 래퍼 디자이너(Desiigner)와 컬래버레이션해 새로 나온 ‘MIC Drop’은 ‘LOVE YOURSELF 承-Her’ 수록곡이었다. 발매 일정을 미국 측에서 조율을 원할 정도로 이 음원에 대한 가치는 이전 것들과 성질 자체가 달랐다.





‘MIC Drop’ 리믹스 버전은 글로벌 스트리밍사이트 스포티파이(Spotify)의 ‘글로벌 톱 200’에서 75위, ‘미국 톱 200(UNITED STATES Top 200)’에서 74위를 차지했다. 이 곡은 미국을 필두로 전 세계 60개국에서 1위를 찍었다. 뮤직비디오는 공객 45시간 13분만에 2000만 뷰를 넘겼다. 그 덕에 방탄소년단은 한국가수 최초로 미국 아이튠즈 ‘탑 송 차트’ 정상을 차지할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의 열기는 유럽으로 확산됐다.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탑 100’에서 46위, 독일 ‘오피셜 싱글 차트 탑 100’에서 71위로 각 진입했다. 몇해 전 싸이가 최초로 이름을 올렸던 차트에 방탄소년단이 또 한 번 한국가수의 위엄을 드러낸 것. 호주 공식 음악 차트 아리아 차트(ARIA Charts), 뉴질랜드 음악 차트 엔지뮤직차트(NZ Music Charts), 스웨덴 음악 차트 스웨덴 음악차트(Sverige Topplistan), 포르투갈 음악차트, 아일랜드 차트 트랙에도 방탄소년단의 ‘MIC Drop’ 리믹스 버전이 올랐다.





음원 성적에는 방탄소년단의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참가가 영향을 끼쳤다. 지난 11월 19일(미국시각) 열린 시상식에 방탄소년단은 한국 보이그룹 최초였다. ‘LOVE YOURSELF 承-Her’ 타이틀곡 ‘DNA’ 무대를 한국어로 꾸며냈다.



미국 일정을 시작한 방탄소년단은 제대로 한바퀴 쭉 돌았다. 여느 가수들과 확실히 다른 프로모션이었다. 방탄소년단이 어디라도 얼굴을 비추겠다고 나서지 않았다. 미국 유명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을 모셨따. ABC ‘지미 키멜 라이브’, NBC ‘엘렌쇼’, CBS ‘제임스 코든쇼’에서 방탄소년단이 인터뷰를 하고, 무대를 내줬다. 한국 대중에게 낯선 프로그램에서 앞다투어 방탄소년단을 소개한 건 일일이 나열하기도 힘들다.



그건 그들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미국 구글 트렌드 검색 순위에 방탄소년단이 1위로 등장했다는건, 방탄소년단의 수요가 높다는 걸 의미하는 거니까.





방탄소년단의 짧은 미국 일정으로 현지 팬들의 아쉬움은 더 켜졌다. 그 덕에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계속 쌓였다. ‘호르몬 전쟁’이 유튜브 기준 1억뷰(11월 22일 기준)를 돌파했다. ‘쩔어’, ‘불타오르네(FIRE)’, ‘피 땀 눈물’, 상남자’, ‘Save ME’, ‘Not Today’, ‘봄날’, ‘DNA’, ‘Danger’, ‘I NEED U’와 함께 1억뷰 라인업에 오른 것.



급기야 미국 뉴스 전문 채널 CNN 인터내셔널 ‘CNN Today’에서 방탄소년단의 인기 요인과 영향력을 분석하는 상황까지 나왔다. 방탄소년단의 거대 팬덤(아미)와 춤과 노래, 뮤직비디오 덕에 한국을 넘어 미국 10대까지 사로잡았다고 판단했다.



그와중에 리더 랩몬스터는 이름을 ‘RM(알엠)’으로 변경했다. 데뷔 전 2012년부터 사용했던 이름 랩몬스터(Rap Monster) 대신 음악적 넓은 스펙트럼을 의미할 수 있는 이름 랩몬 혹은 알엠(RM)을 택했다고. 그 내면에는 ‘몬스터’가 주는 뉘앙스 자체가 비호감으로 풀이되기 때문도 작용했을 것으로 가늠된다. 랩몬스터는 방탄소년단에서 유일하게 영어로 대화가 가능하다. 현지에서도 랩몬스터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그런 랩몬스터의 이름 교체는 더 많은 가능성과 의미를 갖게 한다.





사실 미국보다 먼저 방탄소년단을 알아본 건 일본이었다. 방탄소년단은 꾸준히 일본에서 앨범을 냈고, 투어를 가졌다. 오는 6일에도 새 앨범을 발표한다. 그리고 12월 22일 열리는 일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슈퍼 라이브 2017(MUSIC STATION SUPER LIVE 2017)에서는 방탄소년단을 초대했다. 일본의 4대 연말 음악 페스티벌이다.



그렇다고 방탄소년단이 한국 활동을 소홀히 여기지 않는다. 지난 12월 1일 열린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과 12월 2일 진행된 ‘2017 멜론 뮤직 어워드(MMA)’에 연달아 참석했다. MAMA에서는 ‘올해의 가수상’과 함께 3관왕을, MMA에서는 ‘올해의 베스트송’과 함께 5관왕을 수상했다. 하이라이트는 단독 콘서트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더 파이널’을 이끈다. 한국 팬들과 뜨겁게 자축 파티를 열기 위해.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성추행 논란'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하지 못했다" 반성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과거의 잘못에 대해 반성했다.  이윤택 전 감독은 19일 오전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공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법적책임을 포함한 그 어떤 벌도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감독은 "극단 후배들에게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했는데 번번이 그 약속을 지키지 못 했다"고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지만, 성폭행 주장에 대해선 "법적절차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수사에 임하겠다"는 말로 부인했다.  이윤택 전 감독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서 "극단 내에서 18년 가까이 진행된 관행이며, 관습적으로 생겨난 나쁜 행태라고 생각한다"며 "나쁜 죄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때도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이 있으면서도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 했다"고 해명했다. 이 전 감독의 성추행 논란은 지난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의 폭로로 처음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으로 힘을 얻었다. 김수희 대표 외에 이 전 감독에게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쏟아져 나왔다.  이윤택 전 감독은 지난 잘못을 반성하겠다며 예술감독 직 등을 내려놨고, 자신이 연출 예정인 작품의 연출을 모두 취소하며 근신의 자세를 취했다. 그러나 계속된 폭로 속에 한국극작가협회는 이윤택 전 감독을 제명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연예 비스트→하이라이트→‘양요섭’, 5년만 채운 여백의 ‘自’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양요섭이 돌아왔다. 비스트에서 하이라이트로, 하이라이트에서 솔로로, 좀 더 성숙해진 음악성을 자랑했다.  오늘(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가수 양요섭의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양요섭은 ‘니가 없는 곳’ 라이브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곧이어 “5년 만에 두 번째 솔로 앨범을 발표하게 됐다”며 “떨리고 긴장된다. 오늘이 첫 무대이다 보니, 100%를 못 보여드린 것 같아 죄송하기도 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새 앨범 소개도 전했다. 양요섭은 “하얀 도화지라고 생각했다”며 “양요섭이라는 그림을 스스로 그려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목소리’에 가장 신경을 썼다고 한다. 양요섭은 “재킷사진, 의상에도 물론 신경을 썼지만, 다양한 음악 속에서 다채로운 목소리를 내고 싶었다”고 자신했다.   팬들을 향한 사랑도 대단했다. 양요섭은 “팬들 위주의 작사가 많다”며 “팬들에 대해 가사를 쓸 때, 수월하게 작업했다. 이번 앨범에 두 곡 정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와 여러 가지 매체를 통해 영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이라이트 멤버들에 대한 감사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양요섭은 “멤버들이 음악을 듣고 칭찬과 응원을 많이 해줬다”며 “용준형은 길잡이가 돼줬다. 제작자의 입장으로 바라봐줬다”고 애정을 표했다.  양요섭은 두 번째 솔로 앨범 ‘自’를 발표한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연예 [리폿@효리네] 데뷔 11년, 윤아의 서른즈음에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초등학생 같은 장난을 즐기고 밝고 쾌활하기로 유명한 윤아가 와락 눈물을 쏟았다. 쉽게 마르지 않는 눈물샘. 10년 넘는 그간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가는 눈치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식탁에 둘러앉아 음악을 감상하는 효리네 민박 직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가 선곡한 곡은 손성제의 '굿바이'. '이젠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너의 그 사랑스러운 얼굴 이젠 안녕'이라는 가사를 들은 윤아는 어느새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이효리는 우는 윤아를 바라보는 이상순에게 "원래 가수들은 감성이 풍부하기 때문에 음악을 들으면서 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효리는 "이 노래 들으면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윤아도 이를 느낀 모양이다. 그게 지난 활동 시간들인지, 지나간 옛사랑들에 대한 추억인지는 그녀만 알겠지만 분명한 건 늘 밝은 모습의 윤아가 보인 슬픔이 적잖은 놀라움을 안겼다는 점이다. 18살의 어린 나이에 데뷔해 앞만 보고 달려온 시간이 무려 11년이다. 앞서 윤아는 '뭔가 특출나게 잘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드는 건 괴롭다'는 이효리의 말에 크게 공감하며 "실력적으로 그런 것 같다. 이 일을 함에 있어서 그렇더라"라고 스스로를 돌아봤다. 그래서인지 다소 무거운 느낌이 이어진 모양이다. 이날 윤아는 눈물로 직업 특성상 늘 밝아야 했고, 혼자 삭여야 했던 시간의 무게들이 결코 가볍지 않았음을 짐작게  했다. 올해 스물아홉. 서른 즈음의 윤아와 소녀시대 윤아와 사이에는 분명한 다름이 존재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연예 [리폿@이슈] "상상암·위암·오진"…'황금빛 내 인생', 시청자게시판 항의 쇄도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충격 엔딩이다. 앞서 상상암 판정을 받았던 '황금빛 내 인생' 서태수(천호진)가 위암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런 반전 전개에 시청자들이 분개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병원을 찾은 서태수(천호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위암 증세로 병원을 찾은 서태수는 '상상암' 판정을 받았다. 죽고 싶다는 마음이 만들어낸 병이라는 것. '상상암'은 실제 존재하는 의학용어가 아니다. 그렇기에 시청자들 역시 이런 낯선 용어에 당황스러움을 드러냈다. 특히 극중 서태수가 심상치 않은 건강 이상으로 걱정을 안겼기 때문에 '상상암'이라는 단어가 더욱 황당하게 다가왔다. 하지만 '상상암'은 서태수 가족들이 끈끈해지는 계기가 됐다. 죽고 싶을 만큼 힘들었던 아버지의 마음을 알게 된 자식들은 아버지에 대한 관심을 기울였고 자신들의 모습을 되돌아봤다. 그렇게 서태수의 가족이 다시 화목해지는 듯 했다. 겨우 상상암이 잊혀졌는데 서태수가 위암이라는 것이다. 특히 '상상암' 판정이 오진이었다는 것. 서태수는 담담했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청자들은 분개했다. 드라마가 끝난 후 '황금빛 내 인생' 시청자 게시판에는 현재 항의글이 폭주하고 있다. "주말이 되길 기다리며 재밌게 보고 있는 드라마인데 말도 안되는 설정에 어이가 없다. 실망감이 크다", "오진 설정은 시청자를 우롱하는 거다", "무리수 설정이다" 등의 항의글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한 시청자는 "말기암이신 아버지와 보고 있다. 부디 희망을 따뜻함을 볼 수 있는 스토리로 마무리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의견을 전했다. 상상암에 이어 오진, 위암 판정. '내 딸 서영이'로 감동을 안긴 소현경 작가가 이번엔 어떻게 극을 풀어나갈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