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더유닛' 아픈 이정하 품은 초록팀, 배려 넘치는 팀워크

기사입력 2018-01-14 06:56: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더 유닛' 초록팀이 다리를 다친 이정하를 제대로 품으며 배려심 넘치는 팀워크를 선보였다. 무한 경쟁 속에서 빛나는 우정이었다.



13일 전파를 탄 KBS2 예능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는 음원 발매 미션이 주어졌다.



음원 발매 미션은 뮤직비디오에 가산점까지 더해져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합이었다. 이에 멤버들의 의욕이 불타올랐다.



중독성 강한 노래 '내꺼'를 선곡한 초록팀(마르코, 록현, 준Q, 필독, 비주, 이정하)은 함께 모여 연습에 매진했다.



그런 가운데 다리를 다친 이정하는 팀에 피해가 갈까 봐 혼자 마음고생을 했다. 그는 고민 끝에 멤버들에게 이런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록현은 "얘기를 해줘서 고맙고 혼자 그렇게 힘들어 안 해도 돼. 형이 널 뽑지 않았냐. 같이 방법을 찾으면 된다"고 격려했다.



록현은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픈 걸 알고도 정하랑 하고 싶어서 뽑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이정하를 위해 안무 동선까지 모두 바꿔버렸고, 황치열은 의리가 있는 팀이라며 칭찬했다.



본격 경연 무대. 이정하는 무대의 우측에 앉아 TV를 켜는 모습으로 등장했고, 멤버들의 화려한 무대가 이어졌다.



멤버들은 오른쪽에 혼자 앉아있는 이정하를 둘러싼 안무를 선보였고. 노래가 끝나갈 때에는 이정하를 무대 중앙으로 옮겨 팀워크가 돋보이는 무대를 완성했다. 아픈 멤버를 끌어안은 초록팀 공연은 감동을 추기에 충분했다.



비록 초록팀의 '내꺼' 무대는 3위를 했지만, 멤버들은 이에 만족하며 환호했다.



한편, 이번 음원 발매 미션의 1위는 'ALL DAY'를 역동적으로 소화한 노랑팀이 차지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이석철父 인터뷰→김창환 녹취록→국민청원…“명백한 아동학대”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과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총괄 프로듀서)와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놓였다.  이와 관련, 이석철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동안의 폭언, 폭행과 협박을 눈물로 토로했다. 김창환 대표의 폭언, 폭행 방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창환 대표는,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사실이 아니며 과장된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에는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에서는 김창환 대표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오면 너희는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폭언을 하는 김창환 대표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 군과 이야기하던 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한 것”이라고 이에 대해 해명을 늘어놨다.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석철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석철의 아버지는 “3~4일 동안 밥을 못 먹고 잠을 못 잤다. 너무 속상했다. 같은 멤버 아이들도 맞은 이야기를 듣고 나니까 너무나 속상하더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어떤 어른이나 아이들을 보호해야 맞다. 때리는 사람을 옆에 둔 다는 건 말도 안 된다. 이러한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 음악 하는 아이들이 많을 텐데, 우리나라의 어떤 기획사에서도 아이들을 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을 얻게 됐다.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확산됐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약 4년 전부터 폭언, 폭행, 협박을 당해왔다는 주장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2
연예 [단독] 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출연 확정..이병헌과 대립각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 출연한다. 19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이희준은 최근 '남산의 부장들'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한국 중앙정보부의 부장들과 이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그린 작품. 동아일보에 연재된 정치비화글을 엮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고(故) 박전희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난 뒤 실종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을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다. 이성민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곽도원이 강형욱을 연기한다. 이희준은 비서실장 역을 맡아 김재규 역의 이병헌과 대립각을 펼친다. 이희준은 우민호 감독의 전작 '마약왕'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신뢰의 연기를 인정받았다. 이희준은 최근 '미쓰백'에서 깊이 있는 감성 연기로 호평받았고, '마약왕' 겨울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는 나문희와 함께 한 영화 '오! 문희' 촬영에 한창이다. 여기에 '남산의 부장들' 캐스팅까지 확정하며 데뷔 이래 가장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0월말 크랭크인한다.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연출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