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x넥스트 만났다…완벽한 골든조합

기사입력 2018-02-13 18:14: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골든슬럼버'(노동석 감독)가 토크 콘서트를 열었다.



'골든슬럼버'는 2월 12일(월) 성균관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최초 토크 콘서트 시사회를 개최해 열띤 반응을 불러모았다. 현장에 참석한 관객들은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한순간 암살범으로 지목된 ‘건우’의 숨막히는 도주극에 긴장감을 이어간 것은 물론 영화 속 우정과 OST가 선사하는 따뜻한 감성에 몰입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었다. 





영화 상영 후 시작된 1부 행사에서는 고(故) 신해철이 몸담았던 밴드 넥스트(N.EX.T)가 '골든슬럼버' OST이자 테마곡인 신해철의 ‘그대에게’, ‘힘을 내’를 열창하는 감동적인 특별 공연을 선보여 영화가 끝나도 가시지 않는 여운과 감동을 선사했다. 이후 진행된 2부 쇼케이스에는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노동석 감독이 참석해 완벽한 골든 조합을 완성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일으켰다. 



강동원은 “뒤에서 넥스트 공연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다. 이렇게 특별 공연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김의성은 “넥스트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영화를 통해 소개할 수 있게 돼서 감격스럽다. 마음이 뜨거워지는 자리다”며 넥스트의 공연에 대해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골든슬럼버'는 2월 14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