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역대급…'블랙팬서' 자갈치 시장, 어떻게 탄생했나

기사입력 2018-02-13 19:03:5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블랙 팬서'가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1. '블랙 팬서' 액션의 백미, 부산 시퀀스



영화 속 자갈치 시장은 미국 애틀란타 세트에서 촬영되었다. 가판대와 간판, 소품 하나까지 실제 시장을 옮겨 놓은 듯한 정교함 때문에 마치 실제 자갈치 시장에서 촬영한 듯 생생함을 자랑한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베일에 싸여 있지만 사실 부와 기술력을 감춘 와칸다 왕국처럼, 의외성을 지닌 공간이 있으면 어떨까라는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겉으로는 평범한 시장이지만 비밀 카지노를 숨긴 자갈치 시장을 탄생시켰다.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현장 에디터에게 실시간 편집을 요청해 광안대교와 해운대를 가로지르는 화끈한 액션 장면을 완벽히 그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부산의 야경을 배경으로 맹수처럼 빠른 몸짓으로 율리시스 클로 일당을 쫓는 블랙 팬서의 숨 가쁜 추격은 단연 '블랙 팬서' 액션의 백미다.





#2. 압도적 스케일의 세트로 구현된 와칸다



프로덕션 디자이너 해나 비츨러는 최첨단 기술과 아프리카 전통이 공존하는 와칸다만의 스타일을구현하는 한편, 리얼리티를 확보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애틀란타에 위치한 대형 사운드 스테이지에는 부족 의회장, 비브라늄 연구가 이루어지는 슈리의 아지트, 지하 왕들의 전당, 전사의 폭포 세트가 마련되었다. 



전사의 폭포는 최고의 전사를 가리기 위한 와칸다 전통 의식이 치러지는 장소로, 거대한 폭포 주변으로 와칸다의 각 부족들이 둘러싼 채 함성을 내지르는 모습은 와칸다의 의식을 실제로 마주한 듯한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전사의 폭포 세트는 높이 11미터로 실물 크기의 규모를 자랑하며 실제 바위 절벽처럼 보이게끔 산업용 스티로폼을 손으로 조각해 디테일까지 살렸다. 실제 물을 흘려 보내는 대형 수중 펌프 6개로 세트에 약 47만 리터의 물을 공급해 완전한 기능을 갖춘 폭포와 물 웅덩이를 구현해냈다. 





#3. 혁신적 스타일



캐릭터들의 비주얼에서부터 와칸다의 문화, 캐릭터의 개성을 드러내는 것도 관건이었다. 제작진은 와칸다 왕국의 부족들마다 각기 다른 컬러를 부여해 특징을 살리고자 했다. 예를 들어 치안 유지를 맡은 국경(Border) 부족은 위험을 뜻하는 파란색을, 강(River) 부족은 자연의 색인 녹색 색상의 옷을 입는 등 제작진은 철저한 색채 계획을 세웠다. 



배우들의 노력도 빛났다. 에릭 킬몽거 역의 마이클 B. 조던은 에릭 킬몽거가 살인의 표식으로 온몸에 새긴 흉터를 표현하기 위해서 매 촬영 마다 2시간 30분 동안 상체에 실리콘들 90개를 부착하고 덧칠을 하는 특수 메이크업을 받았다. 



다나이 구리라를 비롯한 도라 밀라제 역을 맡은 배우들은 도라 밀라제 특유의 상징적 스타일을 재현하기 위해 완전한 삭발까지도 감행했다. 덕분에 모두 같은 머리 스타일과 갑옷과 창으로 무장한 도라 밀라제의 모습을 통해 그녀들의 강인함과 단결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