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차이나] "연애 때문에 감독 교체?" 입 연 '꽃보다 남자' 제작자

기사입력 2018-02-14 08:36: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리메이크되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의 감독 교체에 대해 제작자가 입을 열었다.



14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전날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한 리메이크판 '꽃보다 남자' 제작자 차이즈핑이 감독 교체 사건을 해명했다.



차이즈핑은 "(감독 교체는) 계약 기간과 관련된 것이니 그도 나중에 이 일을 받아들일 것이다"면서 "그는 현장에서 최선을 다했고 마음을 다른데 두지 않았으며, 정말 좋은 감독이었다"고 칭찬을 덧붙였다.



앞서 대만 등 중화권 언론은 리메이크판 '꽃보다 남자'의 연출을 맡았던 쉬푸샹 감독이 제작진과의 연출 견해 차이 및 대만 여배우 천이한(진의함)와 열애로 작업을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경질됐다고 보도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리메이크판 '꽃보다 남자'는 2000년 대만에서 방영된 일본 만화 원작 대만 드라마의 재해석판으로, 원작은 재벌가 아들과 서민 여자의 좌충우돌 사랑 이야기를 그려 사랑받았다. 일본, 대만, 한국에서 드라마화됐다. 특히 대만판은 국내 지상파에서도 방영돼 사랑받았다. 리메이크판은 대만판의 30배에 달하는 제작비를 투자, 50부작으로 만들어진다. 지난해 11월 촬영을 시작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꽃보다 남자' 공식 웨이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