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트와일라잇 커플’ 패틴슨·스튜어트, LA 바서 목격…결별 후 최초

기사입력 2018-02-14 09:29: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희망찬 소식이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함께 포착됐다.



13일(이하 현지시간) 매거진 엘르 등 복수의 외신은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LA 바에서 지난 11일 목격됐다. 두 사람이 저녁을 즐기는 모습을, 몇몇 팬들이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친구와도 다름없는 사이였다는 것. 외신은 “사진 등의 증거는 없지만, 팬들은 매우 흥분해있다. 두 사람이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나는 것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고 분석했다.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를 촬영하며 공개 연인으로 거듭났다. 이후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불륜 스캔들로 인해 안타깝게 결별했다. 두 사람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함께 포착된 것은, 결별 이후 최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스틸컷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