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 김형준, 故이호연 애도 "아버지 같은 분…평생 잊지 않을 것"[전문]

기사입력 2018-02-14 15:39:4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SS501 김형준이 故이호연 DSP 미디어 사장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김형준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故이호연을 떠나보내며 "15살의 아무것도 모르던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시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고 말했다.



김형준은 "저를 아들처럼 생각해주시며 제 아버지와 같으신 분이셨고 지금의 제가 당당하게 살아올수 있게 해주신것도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으시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시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제가 할수있는건 열심히해서 좋은모습으로 보답하는길 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면서 애도를 표했다.



故이호연 DSP 미디어 사장은 지난 2010년 뇌출혈 증상으로 쓰러진 후 오랜 투병생활을 이어오다 14일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이다.



한편, 김형준은 지난해 4월 입대, 오는 2019년 1월 제대한다. 



다음은 김형준의 SNS 심경글 전문



15살의 아무것도 모르던 중학생이었던 저를 지금의 김형준으로 그리고 SS501로 이끌어주신 그시간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저를 아들처럼 생각해주시며 제 아버지와 같으신 분이셨고 지금의 제가 당당하게 살아올수 있게 해주신것도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 2005년 데뷔 이후로 앞만보고 살아오면서도 단 한순간도 이호연 사장님을 잊지 않고 살아왔습니다. 



8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병상에서 많은 시간을 힘들게 보내신걸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러운 마음이 항상 있었습니다. 



이제는 어깨에 지고 계셨던 무거운 짐들은 다 내려놓으시고 부디 그곳에서는 인자한 웃음만 지으시며 평온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제가 할수있는건 열심히해서 좋은모습으로 보답하는길 밖에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존경하는 제 아버지이신 이호연 사장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평생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랑합니다 이호연 사장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