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현아♥’ 이던, 미숙한 대처가 불러온 ‘All STOP’

기사입력 2018-08-08 18:00:2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열애 보도 하루 만에 직접 관계를 밝힌 현아와 이던. ‘솔직하고’ 싶었던 현아와 이던의 마음은 욕심이었을까. 트리플H 활동 중단에 이어 이던의 펜타곤 팬미팅 불참 소식까지 전해졌다.



8일 이던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개최 예정인 ‘UNIBIRTHDAY’에 일부 멤버가 불참하게 돼 안내드린다. 이던은 내부 사정으로 인해, 옌안은 조정 불가한 스케줄로 부득이하게 창단식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급작스러운 발표에 대한 팬들의 양해도 당부했다.



이에 앞선 2일, TV리포트는 현아와 이던의 열애를 단독 보도했다. 팩트를 기반으로 작성된 기사였지만, 소속사 측은 본인 확인도 거치지 않은 채 ‘친해서 그렇다’는 말로 이들의 관계를 단정했다.



그리고 하루가 지난 후 현아는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2년 째 열애 중이다. (팬들 앞에) 솔직하고 싶었다”며 소속사와 대치되는 ‘사실’을 밝혔다.



‘사실 무근’이라던 열애가 본인에 의해 하루 만에 ‘2년 열애’로 밝혀진 뒤, 후폭풍은 거셌다. 열애 인정 직후 진행된 KBS2 ‘뮤직뱅크’는 현아와 이던의 마지막 스케줄이 됐고, 이후 사인회와 MBC ‘음악중심’, SBS ‘인기가요’는 취소됐다. 또한 이던은 예정됐던 펜타곤 팬클럽 창단식까지 불참을 선언했다.



현아와 이던의 관계를 향한 의심은 지난해부터 뜨거웠다. 이들이 트리플H로 활동하며 무대는 물론 평소 생활에서도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노출한 것. 팬들이 시청하는 V라이브에서도 이들은 장난 이상의 진한 터치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고, 팬들은 두 사람의 만남을 기정사실화 했다. 하지만 이들의 소속사는 본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성의한 대응으로 오히려 팬까지 기만했다.



팬들의 불만이 더해지자 현아와 이던이 속한 트리플H는 예정됐던 활동을 급하게 마무리 했다. 여기에 이던은 오래 전부터 예정됐던 펜타곤 팬클럽 창단식에 ‘내부 사정’을 이유로 나서지 않는다. 또한 이던은 18일 예정된 일본 팬미팅은 물론 향후 모든 일본 스케줄에 불참한다.  



‘솔직한 연애’를 꿈꿨던 두 사람. 현아는 앞서 열애 공개 뒤 “항상 응원해주고 지켜봐 주는 팬들 위해 늘 그렇듯 즐겁게 당당하게 무대 위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단 며칠만에 약속은 무색해졌다. 처음부터 소속사가 제대로 대응했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지 않았을까. 미숙했던 회사의 대처는 결국 사달을 내고 말았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현아 이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