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결혼식' 김영광 "연애 안 한지 오래됐다..엄청 퍼주는 스타일"[인터뷰②]

기사입력 2018-08-09 14:12: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영광이 실제 연애스타일을 밝혔다.



영화 '너의 결혼식'(이석근 감독)의 김영광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라운드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너의 결혼식'은 3초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의 고등학교부터 사회초년생까지의 첫사랑 일대기를 그린 영화. 김영광은 '너의 결혼식'에서 순정 직진남 우연 역을 연기했다.



김영광은 "실제 연애는 안 한 지 너무 오래됐지만 우연이처럼 엄청 퍼주는 스타일이다. 좋으면 정말 칠렐레 팔렐레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영광은 "늘 첫사랑 생각만 하며 사는 건 아니지만 떠오르는 순간은 있다. 내가 잘해주지 못했던 순간도 있었지만, 예뻤던 순간이 더 많이 생각난다"고 첫사랑에 대해 전했다.



또 김영광은 "첫사랑의 기억과 기준, 정의는 다 다르지 않나. 첫사랑에 대해 명확하게 정의내리긴 힘들지만 내 첫사랑은 이뤄지지 못 했다"고 덧붙였다.



'너의 결혼식'은 8월 22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