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인조 된 다이아, 서머송 위해 준비한 #다이어트 #신사동호랭이 #자작곡 [종합]

기사입력 2018-08-09 15:34:2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걸그룹 다이아가 돌아왔다. 그 어느 때보다 시원하고 사랑스럽다. 작정하고 준비한 다이아는 올해 서머송 강자가 될 수 있을까.



다이아(유니스 기희현 제니 정채연 예빈 은채 주은 솜이)는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서머 에이드(Summer Ad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1년여 만에 컴백하는 다이아는 “이번 컴백은 그 어느 때보다 남다르다. 이번 앨범에 정말 애정이 크다. 정말 열심히 잘 할 테니까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은진이 탈퇴하고 8인조로 재정비된 다이아. 이에 대해 희현은 “은진 양이 다이아를 나가고 첫 컴백이다. (탈퇴 과정에서)은진 양의 의견을 가장 존중했다. 멤버 모두 은진 양이 행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이아의 타이틀곡 ‘우우(Woo Woo)’는 마이애미 베이스 장르의 신나는 댄스곡. 이성의 행동에 설레는 마음을 ‘우우’라는 감탄사로 표현했다. 멤버들의 상큼하면서도 청량한 매력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우우’는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프로듀싱을 맡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사동호랭이와 데뷔 곡 ‘왠지’ 이후 3년 만에 재회한 것. 희현은 “컴백이 한 차례 연기되고, 신사동호랭이 작곡가에게 부탁했다. 기다리고 준비하는데도 곡이 나오지 않아 직접 찾아갔다. 그렇게 받은 곡이 ‘우우’다. 정말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예빈은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좋은 곡을 주셨으면 했다. 누구보다 다이아를 많이 알기 때문에 신사동호랭이를 많이 믿었다”면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다이아의 ‘서머 에이드’에는 ‘우우’ 이외에 ‘조아? 조아!’ ‘어른’ ‘블루 데이(Blue day)’ ‘스위트 드림(Sweet Dream’ ‘데리러 와(TAKE ME)’ 등 7곡이 수록됐다. 기희현과 예빈, 그리고 주은의 자작곡도 담겼다. 주은은 “예전부터 작곡에 참여하고 싶은 것이 목표였다. 공백기가 길어서 기회가 됐고, 자작곡으로 참여했다”고 알렸다. 





특히 다이아는 ‘서머 에이드’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자작곡은 물론, 다이어트까지 최선을 다했다. 정채연은 “다이어트는 항상 하지만 이번에 멤버들이 정말 열심히 했다. 식이요법은 물론, 필라테스 등 운동까지 열심히 다녔다”며 미소 지었다.



회현은 “이번 앨범처럼 우리 의견이 많이 들어간 적이 없었다”면서 “안무부터 작곡가와의 대화까지 정말 많이 참여했다”고 말했다. 유니스 역시 “공백 기간이 길었던 만큼, 이번 앨범이 마지막이라도 미련이 남지 않도록 해보자고 했다. 그래서 의견을 강하게 내고, 각자 책임감을 가지고 활동할 예정“이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 레드벨벳 트와이스 마마무 에이핑크 등이 음원 차트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다이아는 부담감이 클 수밖에. 회현은 “간절하게 준비한 만큼 잘 됐으면 좋겠다. 차트에 대한 욕심이 없을 수 없다. 훌륭한 분들이 많아서 욕심을 안 내보려고 하지만, 잘 됐으면 한다”고 했고, 이는 “거의 1년 만에 다이아로 활동하게 됐다. 준비하는 기간 동안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 많이 했다. 그래서 뜻깊고, 성적이 좋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다이아는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서머 에이드’는 이날 오후 6시 발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8100억 기부선언' 주윤발, 실체는 놀라움 그 자체[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8100억 원을 보유한 자산가 주윤발, 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주윤발, 엄청나게 화려하고 대단한 삶을 살고 있을 것 같지만 현실에서의 주윤발은 소탈 그 자체다. 주윤발은 평소 버스, 페리 등 홍콩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일반 시민을 만나는 일도 잦다. 시민이 주윤발을 알아보면, 주윤발은 인사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셀카를 찍어준다. 주윤발은 레드카펫이나 화려한 행사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평소 길에서 목격됐을 때의 옷차림은 180도 다르다. 평소 할인매장에서 옷을 사서 입는다는 그는 화려한 의상을 즐기지도 않는다. 검은 운동복과 운동화, 백팩 차림으로 홍콩 거리를 거닌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17년 된 노키아 2G 휴대전화를 사용할 정도로 검소하다. 미담도 유명하다. 지난해 여름 태풍 하토가 홍콩을 덮쳤을 당시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자 몸소 나무를 치웠고, 이를 알아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는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동물 보호 센터에서 유기견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애처가 면모도 유명하다. 천후이롄과 결혼한 지 30년이 넘은 주윤발은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의 생일, 자신의 생일, 결혼기념일 때마다 커플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사랑을 과시하고 있다.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여기에 거액의 재산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주윤발에 세계 팬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박명수, 김제동 등 유명인들이 주윤발의 기부 선언에 감동해 화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웨이보, 페이스북,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주윤발)
연예 현아 “큐브 위해 몸이 부서져라 일한 죄…피 말리는 시간” [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에 앞서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함께 했던 시간을 되짚었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 앞으로 계약 해지 관련해 공식입장을 보냈다. 원활하지 않은 과정을 원망하며, 일방적으로 퇴출 통보를 받은 것에 씁쓸함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현대주간에 의해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현아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며 첫째, 둘째, 셋째로 순서를 매겨 자신의 선택을 소개했다. 첫째는 JYP와 결별할 때 홍승성 회장 편에 섰다, 둘째는 홍회장과 박충민 사장이 갈등을 빚을 때 설득을 뿌리치고 홍회장 편에 섰다, 셋째 큐브가 상장한 후 그리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한 죄를 꼽았다. 하지만 현아는 지난 9월 직속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 열애가 밝혀지며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를 두고 현아는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다”고 짚은 후 직접 아닌, 9월 13일 기사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현아는 편지를 쓴 10월 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 관련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다. 저는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든다”며 10월 15일까지 답신을 달라고 독촉했다. “저의 마음과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돼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됐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된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힌 현아.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