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X지성X문채원 ‘명당’, 9월 19일 개봉 확정…추석 연휴 도전장 [공식]

기사입력 2018-08-10 08:08: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조승우 지성 주연의 ‘명당’이 9월 19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영화 ‘명당’(박희곤 감독) 측은 “오는 추석, 명당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묵직한 감정선, 시선을 압도하는 비주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명당’이 9월 19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이원근 등이 출연한다.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인 명당을 소재로 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명당’은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 등으로 치밀한 스토리와 탁월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희곤 감독의 첫 사극 도전이라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사도’ ‘관상’ ‘왕의 남자’ 제작진이 힘을 합친 제작 기간부터 촬영까지 12년간의 프로젝트인 만큼 올 추석 최고의 기대작으로 신뢰를 더하고 있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명당' 캐릭터 포스터는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과 분위기를 압도하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담겨 있는 것은 물론이고,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먼저, ‘땅의 기운을 읽는 자’라는 카피의 박재상(조승우) 포스터는 땅에 대한 천재적인 감각을 가진 지관의 면모를 보여준다. 특히, 조선의 지도를 펼쳐놓고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은 그가 지관으로서의 강직함과 땅에 관련된 날카로운 신안을 가진 인물로 활약할 것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강물을 거칠게 가르며 앞을 향해 달리는 흥선(지성)의 모습은 ‘땅으로 왕을 만들려는 자’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몰락한 왕족 흥선이 자신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움직일 것을 예상하게 하며 앞으로 그가 드러낼 욕망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김좌근(백윤식)의 캐릭터 포스터는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과 좌중을 압도하는 눈빛을 담아내 묵직한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또한 김병기(김성균)의 캐릭터 포스터는 서늘한 표정으로 말을 타고 있는 모습과 ‘땅으로 부귀영화를 누리려는 자’라는 카피가 어우러져 그가 장동 김씨 가문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야심가임을 보여주고 있어, 이들의 등장에 따라 극의 긴장감이 더욱 극대화된다.



수려한 기품이 배어나는 자태로 서있는 조선 최고의 대방 초선(문채원)은 ‘땅의 비밀을 품은 자’라는 카피를 통해 그녀가 속내를 알 수 없지만, 극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베일에 싸인 인물임을 드러내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북적거리는 사람들 틈에 있는 구용식(유재명)의 캐릭터 포스터는 그의 익살스러운 면모는 물론 뛰어난 수완과 말재주를 가진 캐릭터임을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조선의 왕 헌종(이원근)은 왕권을 지키려는 의지와 세도가에게 권력을 빼앗기는 왕으로서의 두려움까지 동시에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명당’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