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임수향X차은우, 다툼 끝낼 취중토크

기사입력 2018-08-10 08:47: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과 차은우가 호프집에서 만났다.



10일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최수영 극본, 최성범 연출) 측은 호프집에 마주앉은 강미래(임수향) 도경석(차은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중학교 동창이었지만 특별한 접점이 없었고, 대학 캠퍼스에서 같은 과 동기로 다시 만난 두 사람. 처음으로 술을 마주하고 앉은 캠퍼스 비주얼 남녀 사이에서 오갈 이야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공개된 사진에는 호프집에서 마주 앉은 미래와 경석의 모습이 담겼다. 외모 트라우마로 성형 수술을 선택했던 사정과 지금껏 털어놓을 수 없었던 불우한 가정사를 공유하면서 한 발자국 가까워진 이들의 취중 토크는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에 앞서 지난 방송에서 미래와 경석은 다툼과 화해를 반복하며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서로의 속 사정을 조금씩 공유했다. 두 사람의 첫 다툼의 이유는 ‘미래의 성형’이었다. 얼굴을 고친 이유에 대해 “내 옛날 얼굴, 안 고치면 안 되는 얼굴이었다. 난 평범한 정도도 안 되는 얼굴이었다”는 미래에게 경석은 얼굴이 아닌 그 질 떨어진 마인드를 수술하지 그랬냐”라고 대응한 것. 



하지만 화학과 공식 진상 선배 김찬우(오희준)의 계속되는 괴롭힘으로부터 경석이 미래를 구해냈고, 이후 미래는 경석을 찾아가 고마움을 전했다. 미래는 외모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속마음을 털어놨고, 경석은 “심하게 말해서 미안했다”며 사과했다.



화해의 순간도 잠시, 두 사람은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마주하고 말았다. 조향사가 꿈인 미래에게 오랜 롤모델인 한국 켈룬 대표 나혜성(박주미)과 마주한 자리에 경석이 나타난 것. 나혜성은 오래전 헤어진 경석의 어머니였고, 미래는 기사를 통해 경석의 부모님이 10년 전 이혼했다는 사실을 알고 그의 마음이 다쳤을까 걱정했다.



그러나 경석은 자신의 가정사를 말하고 다니지 말라면서 “우리 동창이라는 거 비밀로 하라면서 네가 말하고 다녔잖아. 약속 안 지키는 인간들 질색이야”라고 힐난했고, 이에 미래는 “나도 질색인데. 지 인생 화풀이 남한테 하는 인간들”이라고 일갈해 또다시 다투고 말았다.



그런 가운데 미래는 지난 방송의 말미에서 경석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민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쭈뼛대며 “시험 잘 봤냐?”라는 경석에게 “응”이라고 대꾸한 미래가 환하게 웃으며 “우리 술 한잔할래?”라고 말한 것.



이에 대해 드라마 관계자는 “오늘(10일) 밤에는 처음으로 둘이서 술을 마시게 된 미래와 경석이 한층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며 “첫 방송부터 많은 시청자분이 궁금해했던 경석의 기억 속 중학 시절의 미래에 대해서도 밝혀질 것”이라고 전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