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웃통신] 케이시 애플렉 1년만에 성추행 사과 "프로답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8-08-10 13:27: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케이시 애플렉이 1년 만에 성추행을 사과했다.



케이시 애플렉은 9일(현지시각) AP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과거 내가 프로답지 못했다. 죄송하다. 미투 운동과 대화를 통해 많이 배웠다. 앞으로 내 제작사를 통해 할리우드에 새로운 목소리를 전파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케이시 애플렉은 2010년 영화 '아임 스틸 히어'를 연출했을 당시 촬영 감독과 프로듀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이들로부터 고소 당했다.



모든 혐의를 부인하던 케이시 애플렉은 맞고소 의사까지 드러냈으나, 결국 피해자들의 합의했다.



논란 이후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주연상을 받았지만 여론을 싸늘했다.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브리 라슨이 케이시 애플렉에게 트로피를 건네면서도 박수를 치지 않아 그의 미투 논란에 불편한 기색을 공개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케이시 애플렉은 1년 가까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이렇다 할 입장 또한 밝히지 않았다. 



1년 만에 입을 연 것에 대해 케이시 애플렉은 "이제 곧 내 영화('올드맨 앤드 건')를 홍보해야 할 때가 오는데 이것 조차 하지 않으면 어떤 인터뷰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두 아들에게도 내가 깨달은 사실을 잘 가르치겠다"고 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