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조승우 빅픽처…3과 퇴출→투약사고 폭로→제약 영업

기사입력 2018-08-11 09:05:5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라이프’가 상국대학병원에 휘몰아치는 거센 폭풍으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의 강력한 항원 구승효(조승우 분)가 상국대학병원에 불러온 나비효과가 심상치 않다. 외부자의 시선으로 병원이 숨기고 있던 고질적인 문제를 들추는 구승효는 때로는 강압적으로 때로는 은밀하게 계획을 추진해나가며 병원을 장악하고 있다.



확실한 명분으로 옳은 일을 추진해나가는 듯 보이지만 수익 극대화라는 계산이 최우선인 구승효는 빈틈없는 전략으로 우위를 선점했다. 구승효가 꺼낸 칼날이 상국대학병원 내부에 숨겨져 있던 이면을 드러내며 걷잡을 수 없는 파문이 일고 있는 상황. 이에 상국대학병원을 휩쓴 혼란과 격동의 타임라인을 정리해봤다.



#인도적 지원으로 포장한 적자3과 퇴출



상국대학병원 신임 총괄사장 취임에 앞서 구승효는 빨간불 일색인 상국대학병원 매출표를 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적자 3과 낙산의료원 파견을 선언한 것. 구승효는 거센 반발에 맞서며 의료진의 이기심을 수면 위로 드러냈고, 지방 의료 지원이라는 명분까지 획득했다. 그러나 허울 좋은 명분은 예진우(이동욱 분)가 사망한 병원장 이보훈(천호진 분)의 이름으로 올린 게시물로 실체가 드러났고, 이를 구심점으로 모인 의료진은 파업을 결의했다. 구승효와 의료진의 피할 수 없는 대립의 서막을 연 사건이었다.



#구승효의 날카로운 메스 은폐된 진실을 밝히다



의료진의 파업을 견제하기 위해 본사 구조실을 불러들인 구승효는 암센터가 은폐한 진실에 다가섰다. 투약 오류로 환자가 사망했지만 가족에게조차 밝히지 않았던 거대한 스캔들은 구승효의 힘으로 세상에 드러났다. 생사를 결정한 사고인 만큼 분명 누군가는 짚고 넘어가야 했을 문제였지만, 철저히 비밀에 부쳐진 투약 사고는 의료 정보의 폐쇄성 뒤에 숨겨진 병원의 적나라한 민낯이었다. 구승효에게 적대적이었던 의료진도 투약 사고 커밍아웃만큼은 이의를 제기할 수 없었다. 구승효는 파업 국면에서 이 사실을 널리 알리며 의료진보다 우위에 설 수 있었다.



#은밀하고 치밀하게 잠식하는 자본의 민낯



투약 사고를 줄이기 위한 프로토콜을 재정비한다는 명목으로 구승효는 바코드 리더기를 도입했다. 현실적인 어려움을 덜어주는 새로운 체계의 도입에 의료진은 반색했지만 이는 설비 투자에 자금을 댄 화정화학의 영업에 명분을 준 셈이 됐다. 제약 자회사를 설립해 유통 독점 계획을 추진하는 구승효에게는 투약 상황을 컨트롤 하려는 속내도 숨어 있었다. “우리가 장바닥 약장수입니까?”라는 오세화(문소리 분)의 반발을 “병원 사람들 전부 합병을 통해서 화정그룹의 직원이 된 겁니다. 돈 안 받고 일 할 거면 영업 안 해도 됩니다”라며 단칼에 자르는 구승효의 말처럼 상국대학병원의 주인은 화정이었고 이윤 극대화를 위한 빅픽처는 이미 시작돼 있었다.



한편, ‘라이프’ 7회는 13일(월)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