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철 "조승우가 주목하는 후배? 전 성덕이에요" [인터뷰④]

기사입력 2018-08-11 14:49:1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김성철은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배우다. 뮤지컬 무대에선 이미 실력을 인정받았고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과 KBS2 '투제니'를 통해서도 그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줬다. 특히 선배 조승우가 주목하는 후배로 꼽으며 세간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성철은 2014년 뮤지컬 '사춘기'로 데뷔해 '마이 버킷 리스트', '풍월주', '베르테르', '안녕! 유에프오', '탄산소년단', '스위니 토드', '뮤지컬 팬레터', '로미오와 줄리엣', '미스터 마우스' 등의 작품으로 활동을 펼쳤다.



배우 김성철의 이름을 알리고 실력을 인정받은 시간. 단 3년이면 충분했다. 김성철은 2017년 '제 1회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남우 신인상을 당당하게 거머쥐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으니 말이다.



특히 선배 조승우가 '주목하는 후배', '잘 될 것 같은 후배'라는 질문에 김성철의 이름을 말하며 그는 다시 화제를 모았다. 당시 조승우는 김성철을 향해 "자극이 되는 친구다. 이 친구를 보면 더 많이 배우고 싶다"면서 "두 작품을 같이 했다. 할 때마다 놀라고 배우게 된다"고 극찬했다.



김성철은 "조승우 형이 '주목하는 후배'로 저를 지목을 해줬어요. 형은 저의 은인 중에 한 분이세요. 승우 형이 어느 순간부터 저에게 얘기도 많이 해주셨어요. 좋은 말보다는 쓴 말들을 많이 해주셨어요. 그런 것들이 감사해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성철은 조승우에게 직접 들은 칭찬에 대해 "저에게 '연기할 때 보면 미친 놈 같다'고 해주셨어요. 그 말이 참 좋았어요. '베르테르' 공연을 같이 할 때 지방 공연에서 저를 처음 방으로 부르셨어요. 저에게 '고맙다. 호흡이 너무 좋았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형에게 너무 감사하고 좋아서 편지도 쓰고 그랬어요. 남자에게 처음 편지를 썼죠. 하하. 승우 형과 공연한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죠. 원래 제 우상이셨는데. 제 팬들이 저에게 '성덕'이라고 하더라고요. 하하"라고 웃었다.



김성철이 '은인', '우상'이라고 표현한 조승우. 그는 김성철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끼쳤다. 김성철은 "정말 은인이세요. 공식 석상에서 제 얘기를 해주셨잖아요. 그래서 더 이슈가 됐고 사람들이 더 찾아주고 그랬던 것 같아요. '조승우가 주목하는 배우' 수식어 자체가 너무 감사한 거죠"라고 말했다.



'연기신' 조승우가 인정한 후배 김성철. 대중 역시 마찬가지다. 김성철이 보여준 연기에 매료됐고 그를 기대하게 됐다. 하지만 김성철은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칭찬을 받지만 듣고 흘리려고 해요. 칭찬에 속으면 안 될 것 같아요. 하하. 그냥 저는 올해 예정돼 있는 작품을 잘 해내고 싶고요. '이 사람은 여러 얼굴이 있구나' 그런 생각을 하게끔 연기하고 싶어요. 다음 작품도 완전히 다른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전 백지 같은 배우가 되고 싶어요"라고 소신을 내비쳤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