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키 미호, 실시간 1등 등극…한치앞도 알 수 없는 ‘프로듀스48’ [콕TV]

기사입력 2018-08-11 11:06: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프로듀스48’ 파이널 생방송으로 진출하기 위한 최종 관문, 콘셉트 평가의 최종 팀 구성과 연습 과정 등 그 윤곽이 드러났다.



10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2차 순위 발표식에서 살아남은 30명의 연습생들이 새로운 과제인 콘셉트 평가 무대를 위해 본격적인 연습에 돌입했다. 평가곡 한 곡 당 퍼포먼스를 할 수 있는 인원은 5명. 순위 발표식 이후 남아있는 인원수가 5명을 넘는 조에서는 자체 투표를 통해 방출할 연습생을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투표 결과, ‘Rollin’ Rollin’’조에서는 고토 모에가, ‘Rumor’ 조에서는 시타오 미우가, ‘I AM’ 조에서는 이채연이, ‘너에게 닿기를’ 조에서는 미야와키 사쿠라, 김민주가 방출됐다. 남아 있는 인원이 정원보다 적은 ‘다시 만나’ 팀에서는 미야와키 사쿠라를 영입했고, 김민주, 이채원, 시타오 미우, 고토 모에는 미야자키 미호가 홀로 남아 있던 ‘1000%’에 합류하게 됐다.



국민 프로듀서 대표 이승기는 자율 연습을 하고 있는 연습생들을 깜짝 방문해 쉴 틈 없이 이어지는 경쟁 속 지쳐있는 그들에게 조언과 격려를 전했다. 그는 “거친 파도가 노련한 뱃사공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이 힘든 시간을 잘 견디면 본인도 모르는 사이 내면이 단단해져 있을 것이다”라는 말로 연습생들을 보듬었다.



이어 연습생들은 한자리에 모인 트레이너 군단 앞에서 기습 점검을 받았다. 먼저 ‘Rollin’ Rollin’’ 팀에서는 장원영이 센터로 뽑혀 안정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높은 음역대를 힘들어하던 혼다 히토미는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트레이너들 앞에서 발전한 모습을 선보였고 깔끔하게 잘했다는 칭찬을 이끌어냈다.



‘너에게 닿기를’ 팀에서는 조유리, 나고은이 메인 보컬 자리에 도전했다. 연습생 투표를 통해 나고은이 메인 보컬로 뽑혔으나 역대급 고음 파트에 어려움을 겪었고, 조유리는 파워풀한 성량으로 이홍기 트레이너, 작곡팀 가면라이더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다시 메인 보컬 후보로 거론됐다.



상위권 연습생들로 구성된 ‘I AM’ 팀에서는 5명 중 4명이 센터에 지원했다. 연습생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센터가 된 이가은은 중간 평가에서 “센터로서 잘 보이지 않는다”, “혼자만 성숙한 느낌이라 밸런스가 깨진다”는 예상외의 혹평을 들었다. 반면 타카하시 쥬리는 정확한 한국어 발음과 자신감 있는 발성으로 “연습 많이 한 티가 난다”는 칭찬을 받았다.



‘다시 만나’ 팀은 임시 센터였던 왕이런과 새로 영입된 미야와키 사쿠라가 센터 자리를 놓고 경쟁했다. 투표를 통해 센터가 된 왕이런은 중간 평가에서 불안한 음정, 미숙한 안무로 “이렇게 무대에 올라가면 큰일 날 것 같다”, “집중이 안 된다”는 평가를 받은 가운데, 작곡에 참여한 이대휘가 왕이런은 녹음 버전이 훌륭하고, 미야와키 사쿠라는 이미지가 곡 분위기와 맞는다고 언급하며 최종적으로 둘 중 누가 센터가 됐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Rumor’ 팀에서는 리더 권은비의 결단이 돋보였다. 모두 보컬 파트를 원하는 상황에서 팀 분위기를 생각해 자신이 보컬을 포기하고 랩을 맡겠다고 선언한 것. 하지만 작곡가의 추천에 따라 파트에 더 잘 어울리는 톤을 가진 한초원이 랩을, 후렴구에 적합한 음색을 가진 권은비가 메인 보컬을 담당하게 됐다. 이 팀은 중간 점검에서도 강렬한 퍼포먼스를 실전처럼 소화해내며 호평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1000%’ 팀의 중간 점검이 이어졌다. 자신감이 부족했던 김민주는 센터에 도전해 점차 자신만의 톤을 찾아가며 기량을 드러냈다. 미야자키 미호는 긴장한 나머지 메인 보컬 파트를 제대로 소화해내지 못했고, 반면 댄스가 특기인 이채연이 의외의 보컬 실력을 발휘하며 눈길을 끌었다.



방송 후반부에는 ‘Rumor’ 팀의 실전 무대 앞부분이 살짝 공개됐다. 연습생들은 고혹적인 눈빛, 강렬한 분위기로 도입부부터 국민 프로듀서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차주에는 본격적인 콘셉트 평가 무대가 모두 공개되며 연습생들의 갈고닦은 실력이 폭발할 예정. 현장 투표 1등에 등극해 총 13만 표의 베네핏을 차지하는 것은 어느 팀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프로듀스48’은 전국 가구 대상 1534, 2049 타깃 시청률은 6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및 부산 등의 주요 지역 시청률은 최고 4.2%까지 치솟는 등 심야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닐슨코리아 / 유료 플랫폼 기준)



한편 실시간 등수에서는 미야자키 미호가 무려 26계단 상승해 1등을 차지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등에는 미야와키 사쿠라, 3등에는 강혜원, 4등에 타케우치 미유, 5등에 이가은, 6등에 시타오 미우, 7등에 야부키 나코, 8등에 장원영, 9등에 혼다 히토미, 10등에 안유진, 11등에 권은비, 12등에 이채연이 이름을 올리며 데뷔권에 안착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net ‘프로듀스48’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많이 힘들었다"…'꽃할배' 하정우父 아닌 인간 김용건의 눈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다시 태어나고 싶다."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꽃할배')에서 늘 유쾌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으로 활력소가 됐던 김용건.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 사이에서 72세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던 그가 밝은 모습 뒤 감춰둔 속내를 드러냈다.  '꽃할배' 멤버들은 오스트리아 빈 마지막 날을 즐겼다. 이들은 음악의 도시 빈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공연장을 찾았다. 오페라 '잔니 스키키', 아리아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무대가 펼쳐졌다. 그 순간 김용건은 눈물을 훔치며 무대에 완벽히 몰입했다. 무대는 김용건의 마음을 뒤흔들 만큼 압도적이었다. 김용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눈물을 흘린 이유를 전했다. 그는 "오래전 많이 들었던 노래다. 파노라마처럼 (예전 일이) 펼쳐지는데 눈물 나더라"라고 털어놨다. 마지막 날 아침 김용건은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시간을 돌려 청춘으로 돌아간다면 해보고 싶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다시 태어난다면 세상이 좋든 나쁘든 간에 남처럼 평범한 것들을 누리고 싶다. 어떤 환경이든 젖도 제대로 먹든지, 분유를 먹든지, 이유식을 하든지. 그런 혜택을 못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살면서 다 우여곡절이 있는 거지만 많이 힘들었다. 부모 덕을 보는 건 아니더라도 형제들이 많으니 참 힘들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 일흔을 넘긴 그의 눈물 고백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늘 재치 있는 농담과 여유로운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던 그이기에 "다시 태어나고 싶다"라는 눈물이 더욱 뭉클하게 다가왔다.  오랜 세월 안방극장을 지킨 '배우 김용건'으로, 때로는 '하정우 아버지'로 불려온 김용건. "내 인생에 대한 역사를 쓰는 것 같다. 기적이다"라고 여행 의미를 전한 그의 얼굴에서 '인간 김용건', 할배가 아닌 '청춘'의 모습이 보였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꽃보다 할배'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룩@차이나] "판빙빙 동생 때문?" 中 '아빠 어디 가'6‘ 돌연 방송 연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중국판 '아빠 어디 가' 시즌6가 갑자기 방송을 연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아빠 어디 가6' 측은 16일 중국 SNS인 웨이보 공식 계정을 통해 방송 연기를 공지했다. 성명에서 '아빠 어디 가6' 측은 "시청자에게 더 좋은 퀄리티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아빠 어디 가6' 방송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아빠 어디 가6'는 중국 후난TV 산하 인터넷 방송인 망고TV와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를 통해 16일 첫 공개될 예정이었다. 그런데 첫 방영 당일인 16일 돌연 방송 연기를 발표한 것. 그렇다면 갑작스러운 방송 연기의 배경은 무엇일까? 이 프로그램에는 판빙빙의 친동생인 아이돌 나인퍼센트 멤버 판청청이 실습 아빠로 출연, 촬영을 일부 마쳤다. 그런데 최근 판빙빙의 탈세 논란이 불거졌고, 판청청의 하차설 대두됐다. 판청청의 하차가 사실이라면 '아빠 어디 가6'는 재촬영 혹은 재편집으로 시간이 필요할 상황이다. 방송을 얼마 안 남기고 터진 논란인 만큼 재정비를 위한 방영 연기는 불가피하다. 중국 후난TV에서 방영된 중국판 '아빠 어디 가'는 2013년 첫 시즌이 방영돼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이후 시즌3까지 기존 포맷을 이어가다 시즌4부터 실습 아빠 콘셉트를 도입, 변화를 꾀했다. 인터넷TV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중국 웹예능의 인기를 선도하며 브랜드 밸류를 유지해오고 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판 '아빠 어디 가' 공식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