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이예림, 9kg 살까지 찌웠다…'이경규 딸' 지운 등장 [리폿@이슈]

기사입력 2018-08-11 12:58: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이젠 이경규 딸이 아닌 배우 이예림이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이예림이 살까지 찌우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첫 등장을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대학 축제 과주점을 준비하기 위해 과방에 모인 강미래(임수향), 현수아(조우리), 이지효(정혜린)의 모습이 그려졌다.



18학번 미모 TOP3로 꼽힌 세 사람은 과 주점의 서빙 담당으로 선택돼 선배들과 만나게 된 것. 이때 2학년 김태희(이예림)가 후배들에게 인사를 했다.



"나는 2학년 김태희다"라고 인사를 하자 남자 선배들과 동기들은 "살태희야"라고 그를 놀렸다. 김태희는 놀림거리가 되자 입을 삐죽거리며 속상함을 내비쳤다.





이어 본격적인 준비를 하기 위해 만난 과 선후배들. 김태희는 강미래를 향해 "예뻐서 좋겠다"고 부러움을 내비쳤다. 이 말에 강미래는 김태희에게 "아무리 봐도 언니가 더 예쁘다"고 손사래를 쳤다.  김태희는 "나는 매일 오빠들이 뚱뚱하다고 놀린다"고 토로했고 강미래는 "저는 언니 보고 귀엽고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태희는 "솔직히 살 빼면 예쁠 거라는 얘기는 들었는데 그게 쉽냐"고 밝혔다.



말이 끝나기 전에 남자 선배가 등장해 김태희 손에 있던 빵을 뺏었다. 남자 선배는 "살 빼면 인생이 달라진 태희야. 사무치기 아까워서 그렇다. 살쪄도 이렇게 귀여운데 살빼면 얼마나 예쁘겠느냐"고 그에게 다이어트를 강요했다. 김태희는 "제가 제 일은, 제 인생은 알아서 하겠다"고 반박했다.





김태희 역을 맡은 이예림은 살 때문에 고민인 캐릭터를 현실감 있게 표현해냈다. 특히 연기를 위해 9kg 살까지 찌우며 몰입도를 높인 것. 그는 지난달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살쪘다고 하지마, 나도 알아"라고 체중 증량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예림은 개그맨 이경규의 딸로 잘 알려졌다. 아빠와 함께 SBS '아빠가 부탁해'를 통해 얼굴을 알리기도. 그런 이예림이 이경규의 딸이 아닌 배우 이예림으로 첫 발을 내 딛었다. 살까지 찌우며 연기에 몰입한 이예림. 그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