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셰프' 김준현. '칼로리 폭탄' 요리에 긴장 "요리에 겁 먹은 적 처음"

기사입력 2018-08-11 12:58: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칼로리 폭탄’ 요리에 출연진이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11일(토) 방송되는 JTBC ‘팀셰프’는 ‘칼로리 폭탄’을 주제로 여섯 번 째 대결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맛 평가단으로 배우와 MC로 맹활약 중인 ‘박은혜’와 댄스실력은 물론 예능감까지 완벽한 태국의 가수 겸 MC ‘사라(Sarah / Nalin Hohler)’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국팀은 5KG 등심 스테이크와 25인분 비빔면, 그리고 헤드 셰프 이준의 치즈 소스와 태빈 표 특제 밀크셰이크까지 곁들인 ‘칼로리 폭탄 4종 세트’를 준비했다. 태국팀은 현직 버거 레스토랑 CEO인 ‘제임스(James)’ 셰프를 필두로 칼로리 폭탄 버거를 만들고, 베이컨을 그대로 갈아 넣은 베이컨 셰이크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MC 정형돈과 김준현은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여러분 오늘만큼은 살찌세요!”라고 외치며 요리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고, 박은혜 역시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다,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본격적인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 3MC를 비롯한 출연진 모두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끝없이 추가되는 치즈와 버터, 계속해서 구워지는 고기와 여러 겹 튀겨지는 각종 식재료들 앞에 글로벌 맛 평가단 럭키는 “제발 그만 주세요! 그만!”을 외치며 백기를 들어야 했다. 닉쿤 또한 “이게 ‘지방’의 맛인가요? 진짜 악마다! 이런 음식 불법 아니에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특히,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먹기로 유명한 MC 김준현마저 “살면서 음식에 겁 먹어 보긴 처음이다”라며 양 팀의 ‘칼로리 폭탄’ 요리에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이다.



한여름 다이어트도 잊게 만들 마성의 ‘칼로리 폭탄’ 요리는 11일(토)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팀셰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팀셰프'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8100억 기부선언' 주윤발, 실체는 놀라움 그 자체[룩@차이나] [TV리포트=박설이 기자] 8100억 원을 보유한 자산가 주윤발, 이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주윤발, 엄청나게 화려하고 대단한 삶을 살고 있을 것 같지만 현실에서의 주윤발은 소탈 그 자체다. 주윤발은 평소 버스, 페리 등 홍콩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만큼 일반 시민을 만나는 일도 잦다. 시민이 주윤발을 알아보면, 주윤발은 인사에서 그치지 않고 함께 셀카를 찍어준다. 주윤발은 레드카펫이나 화려한 행사에서 보여주는 모습과 평소 길에서 목격됐을 때의 옷차림은 180도 다르다. 평소 할인매장에서 옷을 사서 입는다는 그는 화려한 의상을 즐기지도 않는다. 검은 운동복과 운동화, 백팩 차림으로 홍콩 거리를 거닌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17년 된 노키아 2G 휴대전화를 사용할 정도로 검소하다. 미담도 유명하다. 지난해 여름 태풍 하토가 홍콩을 덮쳤을 당시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자 몸소 나무를 치웠고, 이를 알아본 시민과 사진을 찍어주는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동물 보호 센터에서 유기견 구조에 나서기도 했다. 애처가 면모도 유명하다. 천후이롄과 결혼한 지 30년이 넘은 주윤발은 소문난 사랑꾼이다. 아내의 생일, 자신의 생일, 결혼기념일 때마다 커플 사진을 게재하며 여전한 사랑을 과시하고 있다.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여기에 거액의 재산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주윤발에 세계 팬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박명수, 김제동 등 유명인들이 주윤발의 기부 선언에 감동해 화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웨이보, 페이스북, 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주윤발)
연예 현아 “큐브 위해 몸이 부서져라 일한 죄…피 말리는 시간” [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지에 앞서 자필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억울함을 토로하며 함께 했던 시간을 되짚었다. 현아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 앞으로 계약 해지 관련해 공식입장을 보냈다. 원활하지 않은 과정을 원망하며, 일방적으로 퇴출 통보를 받은 것에 씁쓸함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현대주간에 의해 공개된 편지에 따르면 현아는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며 첫째, 둘째, 셋째로 순서를 매겨 자신의 선택을 소개했다. 첫째는 JYP와 결별할 때 홍승성 회장 편에 섰다, 둘째는 홍회장과 박충민 사장이 갈등을 빚을 때 설득을 뿌리치고 홍회장 편에 섰다, 셋째 큐브가 상장한 후 그리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한 죄를 꼽았다. 하지만 현아는 지난 9월 직속후배 펜타곤 멤버 이던과 열애가 밝혀지며 큐브엔터테인먼트로부터 퇴출을 통보받았다. 이를 두고 현아는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졌는지 모르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다”고 짚은 후 직접 아닌, 9월 13일 기사를 통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현아는 편지를 쓴 10월 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 관련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다. 저는 하루하루 피를 말리는 시간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든다”며 10월 15일까지 답신을 달라고 독촉했다. “저의 마음과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돼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됐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한다.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된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해 저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밝힌 현아.  이에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 지금까지 함께 해준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최종 입장을 발표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