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별’ 서로에게 한 발 다가선 서인국·정소민, 설렘↑ [콕TV]

기사입력 2018-10-12 07:39: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정소민이 화상 흉터와 함께 부모의 부재에 대한 상처를 공유하며 서로에게 한 발 다가섰다.



지난 11일 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송혜진 극본, 유제원 연출, 이하 ‘일억개의 별’) 4회에서는 김무영(서인국)과 유진강(정소민)이 서로의 몸에 새겨진 화상 흉터뿐만 아니라 어린 시절의 상처를 함께 공유하며 한 발자국 가까워졌다. 



백승아(서은수) 어머니에게 뺨을 맞은 유진강의 모습을 보고 감정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는 김무영. 서러움과 창피함을 느낀 유진강은 김무영에게 “이게 다 너 때문”이라며 독설했지만, 그는 자신에게 모진 말을 쏟아냈던 유진강의 슬픔에 젖은 눈망울을 떠올리는 등 동요하는 모습을 보여 향후 변화될 김무영의 감정과 이들의 관계에 관심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유진국(박성웅) 유진강이 친남매가 아니라는 비밀이 공개됐다. 유진국의 동료이자 강력3팀장 이경철(최병모)은 그에게 유진강을 만났던 것을 언급하며 “제법 남매인 척 돌림자까지 썼더라. 그 때 그 꼬마애 맞죠? 못 알아 볼 뻔 했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이경철의 말에 유진국은 “잊어, 벌써 25년 전”이라고 말 하며, 25년 전 사건이 무엇인지, 유진국이 그토록 두려워하는 과거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유진국은 여대생 살인사건에 김무영을 용의 선상에 올리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범행 현장에 있던 스노우볼 순서를 똑같이 말하고 집에 죽은 여대생을 살해한 트로피가 발견되는 등 모든 물증이 김무영을 가리켜 그가 진짜 살인용의자인지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그 사이 임유리(고민시)는 점점 가까워지는 김무영과 유진강의 모습에 질투를 느끼고, 두 사람 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임유리는 김무영의 지금껏 본 적 없는 소년 같은 얼굴과 유진강에게만 비밀을 털어놓는 모습에 동요하며, 급기야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과연 유진강을 위험에 몰아넣은 임유리의 의도가 무엇인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N ‘일억개의 별’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이석철父 인터뷰→김창환 녹취록→국민청원…“명백한 아동학대”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과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총괄 프로듀서)와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놓였다.  이와 관련, 이석철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동안의 폭언, 폭행과 협박을 눈물로 토로했다. 김창환 대표의 폭언, 폭행 방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창환 대표는,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사실이 아니며 과장된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에는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에서는 김창환 대표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오면 너희는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폭언을 하는 김창환 대표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 군과 이야기하던 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한 것”이라고 이에 대해 해명을 늘어놨다.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석철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석철의 아버지는 “3~4일 동안 밥을 못 먹고 잠을 못 잤다. 너무 속상했다. 같은 멤버 아이들도 맞은 이야기를 듣고 나니까 너무나 속상하더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어떤 어른이나 아이들을 보호해야 맞다. 때리는 사람을 옆에 둔 다는 건 말도 안 된다. 이러한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 음악 하는 아이들이 많을 텐데, 우리나라의 어떤 기획사에서도 아이들을 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을 얻게 됐다.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확산됐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약 4년 전부터 폭언, 폭행, 협박을 당해왔다는 주장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2
연예 [단독] 이희준 '남산의 부장들' 출연 확정..이병헌과 대립각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희준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에 출연한다. 19일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이희준은 최근 '남산의 부장들'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남산의 부장들'은 한국 중앙정보부의 부장들과 이들이 주도한 공작정치를 그린 작품. 동아일보에 연재된 정치비화글을 엮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고(故) 박전희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난 뒤 실종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을 둘러싼 이야기를 그린다. 이성민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곽도원이 강형욱을 연기한다. 이희준은 비서실장 역을 맡아 김재규 역의 이병헌과 대립각을 펼친다. 이희준은 우민호 감독의 전작 '마약왕'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신뢰의 연기를 인정받았다. 이희준은 최근 '미쓰백'에서 깊이 있는 감성 연기로 호평받았고, '마약왕' 겨울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는 나문희와 함께 한 영화 '오! 문희' 촬영에 한창이다. 여기에 '남산의 부장들' 캐스팅까지 확정하며 데뷔 이래 가장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10월말 크랭크인한다.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연출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