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인터뷰] 봉준호 "도살장 수만마리 충격 분해…고기 끊었다" ④

기사입력 2017-05-21 06:33: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단언컨대, 영화 '옥자'를 보고 나면 한동안 고기를 끊고 싶을 것이다. 대량 시스템에 의해 재화가 된 동물의 현실을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와 돼지 옥자의 사랑 이야기로 그려낸 이 영화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경쟁작 가운데 최고의 화제작이다.



'옥자'는 자본주의 시스템이 만들어낸 피로감을 가감없이 그린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시선을 옮겼다는 것. 탄생 순간부터 대량 시스템에 포섭돼 죽기 직전까지 고통받는 동물의 울부짖음이 '옥자'의 엔딩을 비장하게 가득 채운다.



"저도 집에서 반려견 쭌을 키워요. 반려동물을 키운다고 다 채식주의자인 건 아니잖아요. 미자도 (닭을 키우지만) 영화에서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닭백숙이고요. 인간이 동물을 자연의 흐름 속에서 먹는 것은 나쁜 게 아니에요. 거대한 도살장, 1평도 채 안 되는 쇠틀 속에서 제품으로 자라는 동물의 현실이 문제인 거죠."



봉준호 감독은 '옥자' 촬영 전 프로듀서와 함께 미국 콜로라도 대형 도살장을 찾았다가 그곳에서 충격적 광경을 목도했다. 잠실 주 경기장만한 도살장에서 하루에 수만 마리의 동물이 죽어나갔다. 충격 그 자체였다.



"공장이 조립하는 곳이라면 도살장은 완성된 생명체가 들어가 하나하나 분해되는 곳이었어요. 충격적이었죠. 그 광경을 보고 나니 한달 반 정도 고기를 못 먹었죠. 물론 한국 와서 그 기억이 조금씩 희미해지니 소고기 집으로 가는 제 모습을 발견하곤 했지만. 공장 시스템 속에서 고통스럽게 자랐다가 금속 기계 속에서 아주 빠른 속도로 분해되는 이 시스템이 문제라는 거예요. 이건 생존을 위해 고기를 먹겠다는 인간의 원초적인 행위가 아니잖아요. 제품, 돈을 만들기 위한 것이죠."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