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현장포착] 홍상수x김민희 공개 데이트 만끽…여전히 당당

기사입력 2017-05-23 22:00:1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홍상수 김민희가 칸 공개 데이트를 즐겼다.



홍상수 김민희는 23일 오후 2시(현지시각) 프랑스 칸에서 배우 김새벽, 관계자들과 함께 노천 카페에 앉아 담배를 피우며 칸 햇살을 만끽했다.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의 공식 상영 일정을 모두 마친 뒤 한껏 여유로운 모습이다.



지난 2015년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로 불륜의 관계를 맺은 두 사람은 이후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를 연달아 함께 작업했다. 



올해는 경쟁 부문의 '그 후', 스페셜 스크리닝의 '클레어의 카메라'로 칸을 찾았다. '그 후'는 지난 1월 서울 상수동 일대에서 촬영했고, '클레어의 카메라'는 김민희가 지난해 '아가씨'(박찬욱 감독)으로 칸 경쟁을 찾았을 당시 칸 인근에서 찍었다. 두 작품 모두 불륜이 소재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국내 언론시사회에서 "진솔한 사랑 중"이라고 불륜 보도 이후 처음으로 관계를 인정했다. 홍상수는 '그 후' 칸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민희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관계를 재차 인정하는가 하면, 레드카펫과 공식 행사에 손을 잡고 어깨에 손을 두르며 애정 행각을 숨기지 않았다.



이날 두 사람은 취재진이 알아보는 상황에도 아랑곳 않고 오붓하게 대화를 즐겼다. 이들은 커피를 다 마신 후 인적이 많은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편 홍상수 감독은 아내와 여전히 이혼 소송 중이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