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아이해] 개룡녀 이유리의 시월드, 이번엔 진짜 다를까

기사입력 2017-06-11 09:30:1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류수영과 이유리가 우여곡절 끝에 양가 어머니의 결혼 승낙을 받았다. 이유리는 스몰웨딩 조건으로 시집살이를 선택했다. 그간 기존 주말 드라마에서 보기 드문 여주인공의 행보를 보여준 이유리. 이유리의 '시월드'엔 과연 다른 게 있을까. 



10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나영실(김해숙)과 오복녀(송옥숙)으로부터 결혼 승낙을 받아낸 차정환(류수영), 변혜영(이유리)이 합가 계약서를 작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년의 기간을 둔 결혼 인턴제 서류에 공증을 받은 정환과 혜영. 혜영의 다음 계획은 합가 합의 계약서 사인. 복녀는 그런 혜영이 황당했지만, 속으로 '들어와 살아봐라 그게 마음대로 되냐'며 마지못해 사인했다. 이로써 혜영과 복녀의 한 집 살이는 시작됐다.



그러나 '들어와 살아봐라 그게 마음대로 되냐'는 복녀의 생각처럼, 기존 드라마 속 며느리 캐릭터들은 시댁과 갈등하지만, 결국에는 순응하면서 '진짜 가족'이 되는 과정을 그려온 바. '개룡녀(개천에서 용된 여자)' 혜영이라 해도 다르지 않을 거라는 반응도 있다. 



그러나 이유리가 연기 중인 혜영은 감성보다 이성에 따라 움직이는 캐릭터. 자기중심적인 면도 기존 주말 드라마 여주인공과 사뭇 달라 기대가 된다. 요즘 시대에 맞게 오히려 시어머니가 며느리 눈치를 보는 '며느리 월드'가 펼쳐질 거란 기대감도 있어, 드라마가 어떻게 다른 시월드를 그려낼지도 흥미 포인트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