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자꾸 다시 보게 되는 ‘쌈, 마이웨이’ 로맨스 마력

기사입력 2017-06-17 08:44: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자꾸 다시 보게 된다. 그럴수록 로맨스 마력이 펴지는 ‘쌈, 마이웨이’.



17일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측은 주인공 박서준과 김지원의 사소한 대사에도 복선이 깔려있다고 했다. 둘 사이 대사를 하나도 놓쳐선 안 된다는 것.



우선 지난 13일 방송된 8회분에서 고동만(박서준 분)은 “너 그럴 때마다 내가 떨린다”는 여사친 최애라(김지원 분)의 고백에 “큰일 났다. 이제 왜 너 우는 게 다 예뻐 보이냐”는 진심을 내비쳤다.



7회분에서 최애라는 박무빈(최우식)에게 청첩장까지 나온 일본인 정혼자가 있음을 알게 됐다. 충격을 받은 최애라를 위해 고동만이 나타났고, 안아서 달래줬다. 그러자 최애라는 “왜 사람을 안어! 너 나대지 말라고 했지! 내가 큰일 난다고 했지”라고 버럭한 후 “너 그럴 때마다 내가 떨린다고”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다시 8회분에서 고동만은 19초 만에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응원 온 박혜란(이엘리야 분)을 지나쳐 최애라에게 갔고, “큰일 난다”던 최애라의 말처럼 “큰일 났다. 이제 왜 너 우는 게 다 예뻐 보이냐”라고 고백했다.



‘쌈 마이웨이’ 측 관계자는 “일상적인 상황과 대사에 깨알 같은 복선이 숨어있다. 본격적인 썸을 알린 동만과 애라의 지난날에 또 다른 복선이 숨어있었을지 함께 찾아보고 즐겨달라”고 전했다.



‘쌈, 마이웨이’. 오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KBS2 ‘쌈, 마이웨이’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자신 있다” ‘꾼’ 유지태, 정의 검사→정치 사기꾼 ‘반전 변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꾼’ 유지태가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했다. 17일 영화 ‘꾼’(장창원 감독) 측은 유지태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유지태는 ‘꾼’에서 사기꾼과 손잡은 수석 검사 박희수 역을 맡았다. 박희수는 각종 비리 사건을 해결하는 정의로운 검사로 알려져 있지만 이면에는 끝없는 권력욕을 가진 이중성을 가진 인물. 무엇보다 유지태는 ‘비공식 루트’ 사기꾼 3인방(배성우, 나나, 안세하)을 통한 수사는 기본이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도 가리지 않는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이다. 하지만 그런 그도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유일한 희대의 사기꾼 장두칠을 잡기 위해 사기꾼만 골라 속이는 지능형 사기꾼 황지성(현빈)과 손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차가운 눈빛과 냉철한 카리스마가 풍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빼앗는다. 유지태는 “박희수라는 캐릭터를 잘 해낼 수 있겠다는 자신이 있었다. 캐릭터가 살아 숨 쉴 수 있도록 매 순간마다 다른 표현을 찾았고, 박희수 검사만의 매력이 보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장창원 감독은 “박희수는 가장 어려운 캐릭터다. 반듯하고 냉정하고, 틈이 없을 것 같은 유능한 검사로 비춰지지만 180도 다른 모습까지 보여준다. 유지태는 내가 그린 박희수 검사 그 자체였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극장을 찾을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법으로 사기 치는 정치꾼으로 분한 유지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오는 11월 개봉될 ‘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영화 ‘꾼’
연예 [리폿@이슈] "최약체→1위"…'마녀의 법정'의 현실판 역전극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단 3회 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추악한 현실을 꼬집은 드라마 '마녀의 법정'이 이룬 쾌거. 탄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기에 가능한 일이다. 17일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마녀의 법정'은 시청률 9.1%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그동안 1위 자리를 지키던 '사랑의 온도'를 꺾고 새로운 1위에 오른 것. '마녀의 법정'은 첫방송부터 호평을 받은 드라마다.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추악한 현실 범죄를 꼬집어내며 공감과 충격, 통쾌함 등을 선사하고 있다. 첫회에서는 직장 내 성희롱을, 2회에서는 남자조교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여교수의 이야기를 다뤄 충격을 안겼으며, 지난 16일 방송된 3회에서는 현재 사회 문제로 꼽히고 있는 '몰카'를 그려냈다.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몰카 범죄. 특히 이 사건을 '남의 일'로만 생각하던 검사 마이듬(정려원)이 직접 피해자가 되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소소한 사건부터 굵직한 사건들까지 다루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는 '마녀의 법정'. 아직 드라마에서 다룰 사건들이 남아있는 만큼 드라마를 향한 관심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캡처